이관순 한미약품 사장 "지연 공시 의도적인 것 아냐"

입력 2016-10-02 09:59 수정 2016-10-02 10:23
이관순 한미약품 사장은 2일 대형 다국적제약사와 기술수출 계약 성사와 해지 공시를 잇달아 발표해 투자자 혼란을 초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의도적으로 지연 공시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시가 지연된 것은 절차에 따라 승인을 밟느라 늦어진 것"이라며 "다른 이유가 있어 지연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