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개천절 연휴 둘째 날인 2일 전국이 흐리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충청도와 남부지방에 비(강수확률 60∼90%)가 오겠고, 낮에는 제주도를 제외한 그 밖의 지방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이날 낮부터 3일 새벽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이날 낮과 오후를 기해 충남 일부, 경기 일부, 서울, 인천, 강원 일부에 호우예비특보가 내려져 있는 상태다.
예상 강수량은 이날 오전 5시부터 3일 자정까지 서울, 경기도, 강원도, 충남 북부 50∼100mm(많은 곳 경기 북부, 강원 중북부 200mm 이상), 충남 남부, 충북 20∼70mm, 제주도 제외한 남부지방 5∼40mm다.

기상청은 "강수대의 폭이 좁아 강수량의 지역 차가 매우 크겠고, 남부지방은 오후까지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겠다"며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피해에 대비하고, 등산객과 계곡 야영객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비가 오는 곳은 기온이 다소 떨어지겠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기온은 서울이 20도를 가리키고 있다. 이밖에 인천 20도, 강릉 20도, 대전 19도, 광주 22도, 대구 20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19도에서 27도로 중부 지방은 어제보다 낮겠고, 남부지방은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것으로 예보됐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0.5∼2.5m로 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