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고용비중 34개월 만에 최저

입력 2016-09-30 18:34 수정 2016-09-30 21:51

지면 지면정보

2016-10-01A8면

8월, 전체 취업자 중 16.7%

수출부진·구조조정 여파
고용시장에서 제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2년10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수출 부진과 부실기업 구조조정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30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제조업 취업자 수는 441만8000명으로 전체 취업자(2652만8000명) 중 16.7%를 차지했다. 2013년 10월(16.5%)이후 최저치다. 역대 최저치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기가 침체됐던 2009년 8월의 15.9%였다. 이후 16~17%대를 유지하다가 올 1월 17.9%까지 찍으며 18%에 육박하기도 했지만 3월 들어 17.5%로 꺾인 뒤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

제조업 고용 비중이 줄어든 것은 제조업 분야 취업자 수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7월에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4% 줄었다. 2012년 6월 이후 49개월 만의 감소세였다. 8월에는 감소폭이 1.6%로 더 커졌다.

지역별로 보면 울산과 경남에서 제조업 고용 부진이 두드러졌다. 모두 제조업 취업자 비중이 다른 곳보다 높은 지역이다. 울산의 제조업 취업자 비중은 8월 기준으로 35.4%였다. 2013년 8월(35.2%)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경남의 8월 제조업 취업자 비중은 24.4%로 7월(23.6%)보다는 소폭 상승했지만 7월 수치가 2008년 4월(23.4%) 이후 최저치였다는 것을 감안하면 여전히 부진한 셈이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