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이른바 ‘오토론’으로 불리는 차량담보대출이 지난 4년여 동안 5조3000억원 늘었다고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30일 밝혔다.

금융감독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 여신전문금융회사의 차량담보대출 잔액은 2012년 말 14조원에서 올 6월 말 19조3000억원으로 늘었다. 주로 캐피털업계가 취급해온 오토론은 최근 신한·농협·우리 등 시중은행이 가세해 대출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