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선 2척에 4200억원
삼성중공업이 올 들어 첫 수주를 따냈다. 지난해 10월 이후 약 1년 만의 수주다.

삼성중공업은 최근 유럽 선사와 18만㎥급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2척 수주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총 계약금액은 약 4200억원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사진)은 ‘마크 V’ 방식 화물창을 적용한 세계 최초의 선박이다. LNG운반선 내 화물창에 실린 천연가스는 매일 0.09~0.1% 정도가 자연기화되는데, 마크V 화물창은 기화비율을 0.075%로 낮춘 게 특징이다.

회사 관계자는 “자연기화되는 가스량을 종전에 비해 최대 25% 줄였다”며 “연간 100만달러, 20년간 운항 시 누적 2000만달러의 비용 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인도 국영가스공사 게일과 LNG운반선 계약 체결을 진행하고 있다. 게일과 수주 협상을 추진하는 조선사는 삼성중공업뿐이다. 게일이 최종 투자 결정을 내리면 LNG운반선 4~6척을 수주할 가능성이 높다.

삼성중공업은 이탈리아 ENI와도 모잠비크 부유식 LNG 생산설비(FLNG)사업을 놓고 단독 협상하고 있다. 이 사업을 수주할 경우 계약 금액은 3조원에 달한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