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소비자 "배터리 터진 채 배달"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이 배터리 결함으로 인해 공식 리콜을 하는 가운데 이번에는 애플의 최신 아이폰7도 폭발(사진)로 보이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외신들이 29일(현지시간) 전했다.

모바일 기기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온라인 매체 BGR은 이날 소셜 뉴스 웹사이트인 레딧 사용자가 올린 아이폰7 플러스의 폭발 사진을 게재했다. BGR은 사진을 분석한 결과 아이폰7이 폭발에 의해 손상된 것이 명백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다만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손상은 사용 중이거나 충전 상태에서 배터리 결함으로 인해 발생했지만, 아이폰7의 폭발은 고객에게 배송 중에 일어났다고 전했다. 이는 사용자의 부주의와는 무관한 제품 자체 결함이거나 제조 또는 배송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해석된다.
사진을 올린 아이폰7 소유주는 아이폰을 온라인으로 주문했으며 배송받은 뒤 박스를 열어보니 아이폰이 사진과 같은 모습으로 터져 있었다고 했다.

BGR은 구체적인 사고 원인을 파악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애플과 배송을 맡은 UPS 측 모두 이번 건에 대해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두 회사 중 한 곳은 소유자가 신제품으로 교체를 신청하면 사고 원인을 본격적으로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월스트리트저널 뉴욕타임스 등 주류매체는 이 기사를 다루지 않고 있으며 전문 매체들만 관련 기사를 올리고 있어 미국에서도 크게 이슈가 되지 않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제품 설계나 구조상 결함이 아니더라도 2차 전지를 사용하는 제품의 특성상 점검 과정에서 걸러지지 않은 불량품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며 “이 같은 사고를 100% 피하기는 어렵다”고 분석했다.

뉴욕=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