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일본경제포럼]

이원덕 국민대 교수 "위안부 합의는 대일 외교의 큰 성과"

입력 2016-09-30 17:13 수정 2016-09-30 17:14

30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11회 일본경제포럼 발표자로 나선 이원덕 국민대 교수. / 최혁 기자 chokob@hankyung.com

한·일 과거사를 오랫동안 연구해온 이원덕 국민대학교 국제학부 교수(사진)가 한일 위안부 합의를 "대일 외교의 큰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 교수는 30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개최된 제11회 일본경제포럼에서 "이번 합의는 비록 최선은 아닐지 몰라도 상당한 진전을 이룬 성과"라며 "위안부 문제가 해결 국면을 맞으면서 한일 양국은 우호 협력적인 관계로 복원되고 정상화의 길을 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일 정치외교관계, 개선되나'를 주제로 강연에 나선 이 교수는 "위안부 합의를 둘러싸고 여전히 많은 억측과 오해가 존재한다"면서 "논란을 확산하는 것보다 합의의 의미를 올바르게 이해하고 합의의 내용을 착실히 이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가 강조한 위안부 합의의 본질은 위안부 문제를 외면해오던 아베 신조 총리에게서 합의를 이끌어냈다는 점이다.
그는 "역사 수정주의적 태도를 견지했던 아베 정권 하에서 합의를 이끌어냈다는 점에 초점을 맞춰야한다"며 "우리는 합의를 통해 아베 총리의 사죄 및 반성과 일본 정부로부터 가해 책임 인정, 일본 정부의 예산으로 책정된 10억엔의 배상 조치를 받는 등 긍정적인 결과를 얻었다"고 분석했다

이 교수는 합의 이후 한일 관계가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고 낙관했다. 고위급 회담과 한일 통화 스와프가 재개됐고, 대북 안보 협력도 강화됐다. 한일 국민 간의 호감도도 높아지고 있다. 그는 "역사 마찰 요인이 사라지면서 한일 간의 국민 감정이 우호적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인적 교류가 늘어나고 한중일 및 한일정상회담 등 고위급 회담도 활발해졌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최근 제기된 사드 논란과 북핵 문제에 대비하기 위해 한일 협력를 보다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악화일로를 겪고 있는 한반도 안보환경이 주변 강대국에 의해 악용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한국의 입장에서 한일 협력은 점차 도래하고 있는 미중 양강 시대의 생존 전략"이라고 제언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0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0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