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59주년 보령제약 "도전적 사고로 창업 60년 준비하자"

입력 2016-09-30 15:16 수정 2017-07-07 17:15

김승호 보령제약그룹 회장은 “창업 60년이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고 100년 기업이 되는 출발점이 되도록 하자”고 말했다.

김 회장은 30일 서울 본사 중보홀에서 열린 창업 59주년 기념식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김 회장은 기념사에서 “우리는 지금,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에 서 있다”며 “마음가짐을 새롭게 하고 도전적인 사고로 창업 60년을 준비해나갈 것”을 임직원들에게 주문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이 회사의 김충석 선임기사, 안부걸 수석기사, 장병섭 선임연구원 등 3명에 30년 근속 표창을 수여했다. 김성원 보령중보재단 전무, 김규태 보령메디앙스 부장 등 20명은 20년 근속 표창을 받았다. 김태연 보령바이오파마 상무 등 47 명은 10년 근속 표창을 받았다.

우수사원에게 주는 BR리더상은 이영 그룹전략기획실 이사, 김대욱 보령바이오파마 부장, 원성영 보령메디앙스 부장 등 6명이 수상했다. 이상윤 보령제약 과장 외 36명이 뉴프론티어상을, 곽보은 보령제약 제조본부 PKG팀 기능사 외 5명이 일반공로상을 받았다. 변준우 비알네트콤 부장은 특별공로상을 받았다.

보령제약그룹은 김 회장이 1957년 10월 1일 종로 5가에서 세운 보령약국이 출발점이다. 1963년 보령제약을 설립했다. 현재 보령메디앙스, 보령바이오파마, ㈜보령, 보령수앤수, 보령A&D메디칼, 킴즈컴, 비알네트콤 등 8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