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원. '응답하라 1988' 캡처

최성원 고비 넘겨

최성원이 최근 큰 고비를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스포츠조선의 보도에 따르면 급성 백혈병 투병 중인 최성원은 건강이 급격히 악화됐다 추석을 기점으로 회복 중이다.

최성원의 측근은 "아직 마음을 놓긴 힘들다"면서도 "최성원은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기도와 응원을 당부했다.

최성원은 4월 JTBC '마녀보감' 촬영을 하다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가벼운 타박상이 회복되지 않아 정밀 검사를 받아본 결과였다. 이후 모든 활동을 중단한 최성원은 직후 병원에 입원해 현재까지 집중 치료를 받는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