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무상 "위안부 '추가적 조치' 합의된 것 없다"

입력 2016-09-30 11:09 수정 2016-09-30 11:09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30일 한국 정부가 전날 위안부에 대한 일본 정부의 '추가적인 감성적 조치'를 기대한다고 밝힌 데 대해 "합의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기시다 외무상은 취재진과 만나 "양국 정부간 추가적 조치에 대해서는 일절 합의된 것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교도통신은 "한국 정부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명의로 위안부 피해 여성에게 사죄 편지를 보내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9일 일본 내 민간단체가 아베 총리 명의의 사죄편지를 위안부 피해자에게 보낼 것을 요구한 데 대해 "일본 측이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마음의 상처를 달래는 추가적인 감성적인 조처를 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