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26,90050 +0.19%)은 내달중 감자를 추진한다는 보도에 대해 "확정된 바 없다"며 "채권단과 긴밀한 공조 및 협의를 통해 회사의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28일 공시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