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미국 CIA 내가 죽기를 원한다"

입력 2016-09-30 10:02 수정 2016-09-30 10:25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미국의 암살 음모론을 제기했다.
30일 일간 데일리트리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28일 베트남을 방문, 필리핀 교민들을 상대로 연설하며 "미 중앙정보국(CIA)이 내가 죽기를 원한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정보 출처를 공개하지 않은 채 "CIA가 필리핀에 죽음을 경고하는 것인가"라며 "CIA가 나를 죽일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보고를 접했다"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의 마약 유혈전쟁'과 관련, 인권 문제를 제기한 미 정부에 내정 간섭 중단을 요구하며 갈등을 빚고 있다. 그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과의 남중국해 합동 순찰에 필리핀이 더는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 이어 양국의 합동 군사훈련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최근 두테르테 대통령은 다른 연설에서 미국이 역사적으로 자신들이 싫어하는 다른 나라 지도자들을 제거했다며 그 사례로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과 무아마르 카다피 전 리비아 지도자를 들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