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자동차 디자인 총괄 사장이 기아차의 새로운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시장에 나올 가능성을 시사했다. 모하비보다 더 고급스런 SUV를 만들 수 있다는 뜻이다.

슈라이어 사장은 29일(현지시간) 막이 오른 2016 파리모터쇼에서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이같이 밝혔다.

슈라이어 사장이 언급한 새로운 SUV는 기아차가 올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SUV 콘셉트로 공개한 '텔루라이드(개발코드명 KCD-12)'. 기아차 미국 디자인센터에서 개발한 12번째 콘셉트카다.

텔루라이드는 내부 평가가 좋아 양산 승인을 받을 것이라고 슈라이어 사장은 낙관했다. 그는 "(텔루라이드) 콘셉트는 매우 잘 받아들여지고 있고 양산차로 개발된다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슈라이어 사장의 이같은 발언은 현대·기아차가 콘셉트카를 개발할 때 양산 가능성을 고려한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슈라이어 사장의 언급대로 기아차가 새 SUV의 양산에 착수한다면 텔루라이드는 모하비 이후 10년 만에 개발되는 대형 SUV가 될 전망이다. 오토모티브뉴스는 텔루라이드 양산차는 2019년형 모델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마이클 스프라그 기아차 미국법인 부사장이 올 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텔루라이드'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