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V20'이 출시되고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예약 구매자에 대한 개통 업무가 재개됐지만 이동통신 시장이 차분한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30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V20 출시일이었던 전날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KT 가입자는 36명 순증했다.
같은날 SK텔레콤 가입자는 28명, LG유플러스 가입자는 8명 각각 순감했다.

LG V20에 대한 최고 공시지원금이 KT, LG유플러스, SK텔레콤 순으로 높았던 점을 고려하면, V20 출시가 이통사 가입자 순감에 다소 영향을 준 것으로 해석도 가능하다.

소비자들이 열띤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다.

전날 전체 번호이동은 1만5990건으로, 방송통신위원회가 과열 기준으로 삼는 2만4000건에 미치지 못했다.

이에 앞서 갤럭시노트7 예약 판매가 재개된 지난 28일에도 전체 번호이동이 1만4946건에 그쳤다.

KT 가입자가 125명, LG유플러스 가입자가 107명 각각 순감했고, SK텔레콤 가입자가 232명 순증했다.

다음달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시행 2년을 맞는 이동통신 시장은 눈에 띄게 침체한 모습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