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오는 30일 여야 3당 원내대표의 회동을 제안하기로 해 '해임안 정국'의 극적인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정 원내대표는 2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야 3당 원내대표가 모여 머리를 맞대자고 내일 아침 제안할 예정"이라며 "국회의장의 정치적 중립 의무를 확립하기 위한 후속조치가 이뤄지는 게 이번 사태의 종결점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번 사태가 '국회 파행'으로만 기억돼선 안 되고, 교훈을 남겨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선 국회의장의 정치적 중립 의무를 보다 명확하게 규율하기 위한 국회법 개정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정기국회 개회사 파동'에 이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표결 처리한 지난 23∼24일 본회의 의사진행마저 정치적 편향성을 드러낸 만큼, 이를 방지할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는 게 사태의 해법이라는 것이다.

일단 정 원내대표는 3당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하는 목적이 '정치적 거래'가 아닌 새누리당이 이번 투쟁의 명분으로 삼아 온 '국회의장 중립성 확보'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

회동이 성사될 경우 국정감사가 나흘째 파행을 거듭하고 새누리당과 정 의장이 법적 다툼까지 벌이는 극한 대치 국면이 '정 의장 사과' 또는 '재발방지책 마련'과 새누리당의 '국감 복귀'에서 타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