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기준금리 4.25%→4.75%로 인상…2009년 이후 최고

입력 2016-09-30 06:36 수정 2016-09-30 06:36
멕시코가 29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4.25%에서 4.75%로 50bp(1bp=0.01%포인트) 인상했다. 이 같은 금리 수준은 2009년 이후 가장 높은 것이다.

멕시코 중앙은행은 물가상승 압력, 페소화 가치 급락, 미 대선과 관련된 재정 변동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멕시코 페소화는 이달 들어 지난 28일까지 3.1% 하락했다.
지난 26일 미 대선후보 첫 TV 토론회를 앞두고는 몇 시간 동안 사상 최저 수준인 달러당 20페소 안팎으로까지 떨어졌다.

경제 분석가들은 최근 페소화 가치 하락의 원인으로 힐러리 클린턴 미 민주당 후보의 건강에 대한 우려 등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 공화당 대선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잠시 오른 데 따른 영향을 들었다.

멕시코의 금리 인상은 올해 들어 세 번째다.

멕시코 중앙은행은 2014년 6월부터 1년 넘게 기준금리를 3.00%로 유지해왔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움직임에 발맞춘다며 올해 2월 인상을 단행했다.

7월에도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으로 멕시코 페소화 가치가 급락하는 등 환율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자 3.75%에서 4.25%로 올렸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2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4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