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만나 협력 약속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사진)이 10년간 한국에 5조원을 투자한다. 손 회장은 비메모리 반도체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통해 사물인터넷(IoT) 분야에서 한국과 일본의 협력 모델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손 회장은 30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만나 한국 투자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 대통령은 손 회장에게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정보통신기술(ICT)과 제조업을 보유하고 있어 소프트뱅크가 중점을 두는 인공지능(AI), 스마트로봇, IoT 분야와 결합하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잠재력이 매우 클 것”이라며 투자 확대를 요청했다. 이에 손 회장은 “향후 10년 내에 IoT, AI, 모바일, 스마트로봇, 전력 분야에서 5조원을 목표로 한국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또 손 회장이 인수한 반도체 설계회사 ARM을 언급하며 “한국도 2000억원 규모의 반도체펀드를 조성하고 있다”며 소프트뱅크와의 협력을 제안했다. 손 회장은 “한국의 반도체펀드가 투자한 기업에 소프트뱅크가 공동 투자하거나 해외 진출 파트너십을 통해 연계 투자를 하겠다”고 화답했다.

손 회장은 또 소프트뱅크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국 청년의 인턴십 프로그램 등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장진모/임원기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