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이 GS이엠의 양극재(전기차 배터리 소재) 사업부를 인수한다.

LG화학은 30일 GS이엠 익산공장의 양극재 생산설비와 해당 사업부문 인력 등 유·무형 자산 일체를 인수하는 영업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금액은 550억~600억원이다. 최종 금액은 실사 뒤 확정된다.

GS이엠의 양극재 사업부는 배터리의 핵심 원재료인 양극재와 양극재의 원재료인 전구체를 모두 생산한다. LG화학은 그동안 양극재만 생산했다. 이번 인수로 양극재 생산 규모를 늘리는 동시에 전구체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이로써 전기차 주행거리를 획기적으로 향상할 수 있는 고밀도 차세대 배터리 개발에 탄력이 붙게 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