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사드 배치 장소 확정에 "결연히 반대"

입력 2016-09-30 17:54 수정 2016-09-30 17:54
한미 군 당국이 30일 성주골프장에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배치하기로 확정하자 중국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사드 배치에 대한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이나 전날 중국 국방부에 이어 외교부 또한 강하게 반발해 향후 양국 관계에 파장이 예상된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외교부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이미 여러 차례 사드 문제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표명했다"면서 "미국의 한반도 사드 배치가 유관 국가의 안전 관심사를 해결할 수 없으며 한반도 비핵화 목표 실현을 돕지 못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에 도움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을 포함한 역내 국가의 전략 및 안전 이익을 훼손하며 지역 전략 균형을 파괴할 것"이라면서 "중국 측은 이에 대해 결연히 반대하며 국가안전 이익과 지역 전략 균형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겅솽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과 한국이 한반도 평화와 안전에 도움이 되는 일이 많이 하길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중국을 포함한 역내 국가의 합리적인 관심을 직시한다면 즉시 사드 배치 과정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 국방부도 지난 29일 사드 배치 장소 발표와 관련해 반대 입장을 표명하면서 "우리는 중국의 국 안전과 지역의 전략 균형을 유지하도록 관련 동향을 주시할 것이고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아울러 사드 배치 장소가 한국 롯데그룹 소유지라서 향후 롯데의 중국 사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겅솽 대변인은 "한국과 미국은 중국의 전략 안전 이익을 존중해야 한다"면서 답변을 피했다.

겅솽 대변인은 이번 사드 배치 장소 확정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와 관련해 중국 태도에 변화를 줄 수 있느냐고 묻자 "중국 측은 유엔 안보리에서 진일보한 조치를 하는 것에 대해 유관국들과 긴밀한 소통을 하고 있다"며 애매한 태도를 취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관심정보 광고 문의
오늘의 핫 클릭 광고 문의
오늘의 관심정보 광고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