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모바일칩 제조업체인 미국 퀄컴이 세계 최대 자동차용 반도체 제조기업인 네덜란드 NXP반도체를 인수하기 위해 협상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협상에 관여한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협상이 2~3개월 안에 타결될 수 있다고 예측했다.

미국 나스닥에 상장한 NXP의 시장가치는 이날 주가 기준으로 280억달러(약 30조7800억원)에 이른다. 이를 근거로 협상이 타결되면 인수 금액은 30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WSJ는 내다봤다. 미국 샌디에이고에 본사를 둔 퀄컴의 시장가치는 930억달러에 달한다.

퀄컴이 NXP 인수에 나선 것은 모바일 기기용 칩 생산 위주에서 벗어나 다른 산업용 칩으로 제품을 확장하기 위한 전략으로 분석된다. 퀄컴은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통신칩 등의 시장에서 60%를 넘나드는 점유율을 자랑하지만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자동차용 반도체 시장에서는 점유율이 미미하다. 합병이 성사되면 퀄컴은 자동차용 반도체 부문에서 세계 1위 기업으로 올라선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