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 동참한 정진석…국방위 사회 본 김영우

입력 2016-09-29 18:08 수정 2016-09-30 02:54

지면 지면정보

2016-09-30A6면

새누리당 비박 등 23명 긴급 모임
"다음주 국감 정상화해야"

새누리당 소속인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 국방위 회의실에서 열린 방위사업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 사회를 보고 있다. 국회 일정을 거부한 새누리당 의원석이 텅 비어 있다. 연합뉴스

국회 국정감사가 나흘째 파행됐다. 새누리당은 국감 일정을 거부한다는 당론을 고수했지만 일부 의원이 국회 정상화 논의를 하는 등 균열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새누리당은 29일 정세균 국회의장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정 의장이 최근 미국 출장 때 부인과 함께 비행기 1등석을 타고, 해외 교민에게 시계를 제공했다는 의혹도 폭로했다. 재선 의원 20여명은 이날 오전 의장 공관을 찾아갔으나 정 의장과의 만남이 불발되자 저녁에도 공관을 찾아가 항의 시위를 벌였다.
이정현 대표는 이날도 단식농성을 이어갔다. 정진석 원내대표 역시 농성에 동참했다. 당은 의장의 중립 의무를 완전히 명문화하는 ‘정세균 방지법’을 조만간 발의하기로 했다.

하지만 당 소속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방위사업청 국감에 참석해 사회를 봤다. 여당 의원이 위원장인 상임위 국감이 열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당론에 반기를 든 것이다.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은 김 위원장에 대한 징계 방침을 시사했다.

김무성, 유승민 의원 등 비박(비박근혜)계 의원 23명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나 늦어도 다음주엔 국감을 정상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간사는 이날 오후 회의를 소집했다. 여당 간사가 강력하게 항의했으나 국감은 야당 단독으로 이뤄졌다. 오전엔 법제사법위에서 야당 단독으로 국감이 개시됐다가 30분 만에 끝났다. 정무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