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6000억원 투입
생산 예상량 45% 수매
농협이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180만t의 쌀을 매입하기로 했다. 풍년에 따른 수확기 쌀값 하락을 막고 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긴급 대책이다.

농협은 29일 1조6000억원을 투입해 올해 생산되는 쌀 180만t을 매입한다고 발표했다. 금액으로는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보다 1000억원 많고, 과거 쌀 수매가 이뤄진 해의 평균보다 3000억원 정도 많다. 규모 역시 작년 177만t보다 늘어났다.
한국농촌경제원이 추정한 올해 쌀 생산 예상량(420만t)의 45%에 해당한다.

농협은 논에서 콤바인 등을 이용해 수확한 상태의 벼를 뜻하는 ‘산물벼’ 매입 비중을 90% 이상으로 확대키로 했다.

농협은 쌀 매입량을 늘리기로 한 데 따라 보관창고를 최대한 확보하고 3000여개 양곡창고 시설 개선을 위해 500억원의 중앙회 자금도 지역농협 등에 무이자로 빌려주기로 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이번 대책 외에도 쌀 수출 확대를 비롯해 아침밥 먹기 운동 등 쌀 소비 확대 노력과 밀가루를 대체할 수 있는 쌀가루 생산시설 설치, 농협 떡 공장 활성화 지원 등 다각적인 대책을 추가로 내놓겠다”고 말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