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부양은 자식 책임" 응답 비중 67→34%로

입력 2016-09-29 17:50 수정 2016-09-30 03:25

지면 지면정보

2016-09-30A14면

통계청, 고령자 조사
부모 부양은 아들 등 자식이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65세 이상 고령자 비중이 지난 8년 새 절반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9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6년 고령자 통계’를 발표했다. ‘부모 부양을 누가 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자식 등 가족’이라고 대답한 고령자 비중은 2006년 67.3%에서 2014년 34.1%로 급감했다.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은 같은 기간 13.7%에서 23.8%로 두 배 가까이로 늘었다. 가족과 정부·사회가 함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고령자 비중도 14.9%에서 35.7%로 높아졌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