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반도체 업체 퀄컴과 함께 LTE용 주파수와 와이파이용 주파수를 묶어 통신 송수신 속도를 높이는 ‘비면허대역 주파수 집성기술(eLAA)’을 개발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두 회사는 경기 분당 SK텔레콤 종합기술원에서 LTE 주파수 중 2.6㎓ 대역과 와이파이용 주파수 5㎓ 대역을 활용해 이 기술을 시연했다.

시연에는 두 개 또는 그 이상의 주파수 대역을 하나로 묶어 속도를 끌어올리는 주파수 묶음 기술(carrier aggregation)을 활용했다. 양사는 이번 시연에서 와이파이망에 접속한 다른 사용자의 속도 저하 현상 없이 전송 속도를 최대 두 배로 높이는 데 성공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