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20, 지원금 받으면 60만원대 구매

입력 2016-09-29 19:48 수정 2016-09-30 05:30

지면 지면정보

2016-09-30A17면

KT, 61만원 가장 저렴
20% 요금할인이 더 유리
LG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V20(사진)이 29일 출시됐다. V20의 출고가는 89만9800원으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가 제공하는 공시지원금을 최대로 받으면 실구매가는 60만원대로 떨어진다.

통신 3사 가운데 가장 많은 지원금을 책정한 곳은 KT다. 데이터 요금제 중 가장 비싼 월 11만원대 요금제를 선택하면 최대 24만7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준다. LG유플러스는 최대 21만6000원, SK텔레콤은 최대 17만7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지급한다. 여기에 대리점에서 제공하는 추가지원금(공시지원금의 15%)까지 받으면 V20의 최저 구매가는 KT 61만5800원, LG유플러스 65만1400원, SK텔레콤 69만6250원이다.

소비자가 많이 찾는 월 5만원대 요금제인 ‘LTE 데이터 선택 54.8’(KT) ‘데이터 50.9’(LG유플러스) ‘밴드 데이터 6.5G’(SK텔레콤) 등을 선택하면 실구매가는 각각 75만6100원, 77만3300원, 79만6300원이다.

공시지원금을 받지 않고 단말기 값을 모두 내고 구입한 뒤 ‘20% 요금할인’(선택약정)을 선택하면 할인 혜택이 더욱 크다. 예컨대 5만원대 요금제 선택 시 SK텔레콤에서 주는 지원금은 10만3500원이다. 선택약정으로 요금 할인을 받으면 24개월간 총 26만9280원의 혜택을 받는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