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에 있는 타운빌초등학교에서 28일(현지시간) 일어난 10대 청소년의 총격사건으로 초등학생 2명과 교사 등 3명이 부상했다. 이 사건에 앞서 용의자는 아버지를 총으로 쏴 숨지게 했으며, 경찰에 체포돼 조사 받고 있다. 총격사건이 발생한 뒤 학생과 교사들이 통학버스를 타고 인근 교회로 피신하다가 울먹이며 창밖을 보고 있다.

타운빌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