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생산성대상]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 '따뜻한 금융' 주역…지속가능경영 선도

입력 2016-09-29 21:53 수정 2016-09-29 21:53

지면 지면정보

2016-09-30A30면

금탑산업훈장
금탑산업훈장을 받은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사진)은 ‘따뜻한 금융’이라는 가치를 금융산업에 확산시킨 주역이다.

한 회장은 1971년 한국신탁은행에 입사한 뒤 43년간 금융업계에 몸담고 있다. 2011년 신한금융 회장에 취임하면서 회사의 존재 이유를 ‘금융의 힘으로 세상을 이롭게 한다’로 정립했다. 그룹 차원에서 ‘따뜻한 금융 추진단’을 신설하고 직원 평가에 고객 수익률 평가 제도를 도입했다.

한 회장의 ‘따뜻한 금융’ 경영방침은 회사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보스포럼에서 발표하는 지속가능경영 세계 100대 기업에서 신한금융은 국내 기업을 통틀어 가장 높은 순위인 18위에 올랐다.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DJSI) 월드지수에도 3년 연속 편입됐다. NCSI, KCSI, KS-SQI, GCSI, KSQI 등 국내 5개 조사기관에서 벌인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2014년에 이어 지난해까지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한 회장은 기술력이 있어도 낮은 신용등급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지원하는 데 적극 나섰다. 2014년 10월부터 기술금융 추진 전담조직인 창조금융지원실을 꾸려 업체의 기술력이 높으면 신용등급을 올려 대출 기회를 늘려주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