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주요 증시가 국제 유가 상승에 힘입어 일제히 상승세로 출발했다.

29일 오후 4시 19분(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1.31% 오른 4,490.41에 거래되고 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DAX지수는 0.90% 상승한 10,532.52를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오후 4시 4분 기준 0.93% 뛴 6,913.35를,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50지수는 1.11% 오른 3,024.42를 나타냈다.

전날 알제리에서 열린 석유수출국기구(OPEC) 비공식 회담에서 회원국들이 산유량 감산에 합의해 유럽 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이날 개장 초반 런던 증시에 상장된 BP 주가는 3.9%, 로열더치셸은 4.5% 급등했다. 프랑스 에너지기업 토탈도 4.4% 폭등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