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정세균 의원, 목표 다른 데 있다"

입력 2016-09-29 16:54 수정 2016-09-29 16:54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9일 정세균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이 여당의 투쟁을 조롱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런 상황을 목도하면서 우리가 아무 이유 없이 맨입으로 복귀할 수 있겠느냐"고 강조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집권여당 대표가 모든 걸 걸고 비장하게 단식하는데 조롱하고 비웃고, 야당 원내대표는 이정현 대표의 국회 복귀 얘기를 '국민에게 굴복했다고' 하고, 정세균 의원은 가는 곳마다 '왜 사과하느냐. 국회법 절차 어긴 바 없다'고 자기 홍보에만 열을 올린다"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많은 정치 평론가가 '정세균 의원의 목표는 다르다. 의장 이후로 정치를 계속하는 것은 물론 개헌을 통해 분권형이든 내각제든 대통령을 한번 하고 싶은 욕망이 속에 꿈틀거리는 것 아니냐'는 말을 많이 한다" 며 "정세균, 별로 존재감 없는 이름이지만 이번 일로 전국구 내셔널 피겨(전국적 인물)가 됐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