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코렐리아 캐피탈 1호 펀드 참여…유럽 진출 교두보 마련

입력 2016-09-29 16:53 수정 2016-09-29 16:53
네이버는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디지털경제 장관이 설립한 '코렐리아 캐피탈(Korelya Capital)'의 첫 번째 펀드 'K-펀드 1'에 라인과 함께 첫 출자 기업으로 참여한다고 29일 밝혔다. 네이버와 라인은 각각 5000만유로씩, 총 1억유로를 출자할 예정이다.

플뢰르 펠르랭 코렐리아 캐피탈 대표는 프랑스 중소기업·혁신·디지털 경제부장관, 문화부 장관 등을 지내며 '프렌치 테크'로 대표되는 스타트업 육성 정책을 주도했다. 지난달 공직에서 사임 후 유럽 금융전문가 앙투안 드레쉬와 함께 코렐리아 캐피탈을 세웠다.
코렐리아 캐피탈은 유럽 내 경쟁력있는 스타트업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회사 측은 아시아 시장에서 성공 경험이 있는 네이버와 라인을 유럽연합(EU) 시장 투자 펀드에 영입함으로써 유럽 정보기술(IT) 업계에 새로운 흐름을 만든다는 포부를 밝혔다.

네이버와 라인은 라인 상장 이후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모색해 왔다. 이번 펀드 참여를 통해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기업을 발굴하고 유럽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펠르랭 대표는 "아시아에서 큰 성공을 거두고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네이버와 라인은 코렐리아 캐피탈이 가장 먼저 고려하게 된 파트너"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유럽 외에도 향후 북미, 아시아 지역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면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