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은 미국 제넨텍과 경구용 표적 항암제 'HM95573'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공시했다.

'HM95573'는 세포 내 신호전달을 매개하는 미토겐 활성화 단백질 키나아제(MAP kinase) 중의 하나인 RAF를 억제하는 표적 항암제다.

한미약품은 확정된 계약금 8000만달러와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 등에 성공할 경우 받게 되는 단계별 기술료 8억3000만달러를 순차적으로 받는다.

이번 계약으로 제넨텍은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HM95573에 대한 개발 및 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확보하게됐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