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이 백화점의 이른바 '출장 떨이 세일'을 막기 위해 필요한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주 청장은 29일 국회 산업자원통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백화점이 출장 세일에서 전통시장에 타격을 주는 수산물과 젓갈까지 판매한다”는 더불어 민주당 박재호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말했다.
주 청장은 “(백화점 출장 세일로 나들가게가 피해를 본다는 지적에) 100% 공감한다”며 “이런 영업 방식을 승인해준 것은 지방자치단체인데 해당 지자체와 상의해 이런 일(골목상권 침해)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법적 해석이나 제재에 대한 문제도 산업통상자원부와 논의해 골목상권 침해가 근본적으로 생기지 않게 할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재호 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이후 롯데백화점·현대백화점·한화갤러리아 등 대형 유통업체들은 모두 15번에 걸쳐 경기도·인천·부산 등에서 출장 세일을 했으며 일부 업체는 행사 기간 100억 원대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이들 업체는 고가 수입제품 외에 1만∼2만 원대 의류와 삼진어묵·만석닭강정 등의 지역 맛집 상품, 젓갈·군고구마·호떡 등 전통시장도 취급하는 식품류를 함께 팔았다. 특히 15번의 행사 가운데 5번은 행사 기간이 의무휴업일과 겹쳐 골목상권의 피해가 더 컸을 것이라고 박 의원은 지적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