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고성능 N 도전…'RN30' 어떤 차?

입력 2016-09-29 15:14 수정 2016-09-29 15:14

현대자동차가 2016 파리모터쇼에 출품한 'RN30' 콘셉트카.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2016 파리모터쇼를 고성능 N브랜드의 시험무대로 삼았다. 내년에 유럽 시장에 뛰어드는 N 차량을 기반으로 제작한 'RN30'(콘셉트 차량) 쇼카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29일(현지시간) 막이 오른 파리모터쇼에 출품한 RN30는 트랙 전용 레이싱 콘셉트카라고 밝혔다. 신형 i30 디자인을 바탕으로 현대차가 N 양산 모델을 위해 개발 중인 380마력의 고성능 2.0L 터보 엔진을 적용했다.
RN30에는 현대차 N이 추구하는 '누구라도 쉽게 즐길 수 있는 고성능차'의 특징을 충실히 구현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 현대차는 모터스포츠로부터 영감을 받아 공력에 최적화된 디자인과 운전자가 차량을 쉽고 정확하게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시험·고성능차 개발담당 알버트 비어만 부사장은 파리모터쇼에서 "강력한 성능을 내는 RN30는 많은 고객들에게 순수한 스포츠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전달하고자 하는 'N'이 추구하는 방향성을 바탕으로 개발됐다"고 소개했다.

RN30에는 스포츠 주행 변속시 엔진회전수(rpm)를 차량 스스로 빠르고 정확하게 보정해 운전자를 돕는 'Rev 매칭' 기술을 비롯해 전자식 가변배기시스템, 전자식 차동제한장치 등이 채택했다.

실내 디자인은 현대차 유럽디자인센터의 디자이너와 현대모터스포츠(HMSG) 소속 레이스 전문가들이 협업 과정을 거쳐 드라이빙 자체에 집중할 수 있는 레이아웃을 구현했다고 현대차는 밝혔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