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 유기풍 총장 전격 사퇴 … 남양주 제2캠퍼스 건립 무산

입력 2016-09-29 14:17 수정 2016-09-29 14:23
학교법인 이사회의 반대로 남양주 제2캠퍼스 건립이 무산될 위기에 놓인 서강대 유기풍 총장이 전격 사퇴했다. 유 총장은 2009년부터 3년간 역임한 산학부총장 시절부터 남양주캠퍼스 사업을 주도해왔다.

유기풍 총장은 29일 서강대 본관 대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의 임기는 내년 2월까지였다.

서강대 관계자는 "유 총장은 남양주 캠퍼스 건립이 사실상 무산될 처지에 놓이자 남은 임기 총장직을 수행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고 판단해 직을 내려놓기로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남양주캠퍼스는 건립에 필수적인 절차인 '교육부 대학위치변경 승인신청' 안건이 올해 5월에 이어 7월에도 이사회에서 부결돼 사업이 사실상 중단됐다. 이사진의 절반을 차지하는 예수회 신부들이 반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