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9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내년 대선 출마여부에 대해 "출마 안하실 것이라고 생각한다" 며 "반 총장이 출마한다면 나라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1946년 유엔총회결의안에 따르면 사무총장 퇴임 직후에는 어떤 정부의 자리도 제안해서는 안된다고 못박아져 있다" 며 "박근혜 정권이 대선후보 자리를 제안한다면 이는 정부의 어떤 자리보다 가장 정치적 자리가 되고 웃기는 자리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미애 대표는 "반기문 총장도 퇴임 후 1월부터 강연을 다니고 사실상 대선후보로 뛴다면 (안된다). 품격을 위해서라도 출마하지 않는다고 본다" 며 "아직 정치무대에 안올라신비감이 있는데, 검증에 들어가면 여러 문제가 나오지 않겠나"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이어 내년 대권구도와 관련, "1 대 1 구도를 만들기 위해 계란을 차곡차곡 담듯 지지자들을 모으겠다. 하지만 어떤 분들이 대권에 대해 야심이 너무 절절해 3자구도가 된다면 그렇다 하더라도 이기는 후보를 만들겠다는 맹세를 지지자들에게 드렸다" 며 "이는 3자 구도를 방치하겠다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