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서울 시내 면세점 특허(사업권) 신청을 앞두고 중국 현지 여행사 17곳과 '한-중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현대면세점은 중국 최대 여행사인 중국여행사(CTS)와 업계 3위인 중국청년여행사(CYTS) 등 17개 여행사와 협력해 중국인 관광객(유커) 200만명의 한국 방문을 유치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중국 여행사 17곳은 향후 현대면세점이 특허를 획득할 경우 현대백화점 이벤트홀 및 한류 콘텐츠 복합문화공간 SM타운에서의 한류 체험, 봉은사 템플스테이, 한류스타거리 투어 등 강남 지역 관광상품 개발에 동참한다는 방침이다.
유커들이 선호하는 경품 개발, 한류스타 공연 기획 등 마케팅 부문의 공동 협력도 진행한다.

이동호 현대면세점 대표는 "지난해 7월 신규 면세점 입찰에서 탈락한 후 1년여 간 면세점 태스트포스(TF)팀을 유지하며 철저하게 준비했다"며 "협약을 통해 중국 여행사들과 유커들이 한국에서 쇼핑과 문화, 관광 등을 즐길 수 있는 맞춤형 관광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면세점은 서울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을 면세점 후보지로 내세워 신규 특허를 신청할 계획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