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 소유진이 자신만의 육아 원칙을 공개했다.

소유진은 최근 진행된 매거진 인스타일과의 화보 촬영에서 꽃과 함께 가을 냄새 물씬 풍기는 플라워 화보를 선보였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소유진은 "다른 워킹맘들처럼 나 역시 일이 바쁠 때 아이와 남편에 대한 애틋한 마음과 더 잘해야겠다는 긴장감이 생긴다"며 남편 백종원과 두 아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엄마나 아내의 역할은 하는 만큼 바로 피드백이 오는데, 일은 열심히 한다고 해도 내가 한 만큼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더라. 남편은 하나고, 아이는 둘인데, 일을 통해 만나는 대중은 그 수를 가늠할 수조차 없다"며 배우로서의 커리어가 만만치 않은 일임을 털어놨다.

이어 "아이들이 내 행동 하나하나를 보고 스펀지처럼 흡수하는데, 결국 내가 오늘 하는 행동이 내 아이의 내일, 즉 미래가 된다"며 "내가 오늘은 충실히 살아가는 것, 그게 가장 중요한 숙제"라고 자신의 육아 원칙을 밝혔다.

앞으로의 커리어에 대해서는 "'아이가 다섯'에서 세 아이의 엄마인 안미정 역할이 매우 자연스러웠던 것처럼 자신에게 어울리는 역할이 좋다"며 "소유진을 생각하면 기분이 좋아지고 미소가 떠오르는 배우로 남고 싶다"고 전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