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치약 환불 쇄도…"이틀만에 50만개"

입력 2016-09-29 10:20 수정 2016-09-29 10:20

가습기 살균제 사태를 일으킨 유해물질 CMIT/MIT(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메틸이소티아졸리논)가 함유된 치약에 대한 소비자들의 환불 요구가 쇄도하고 있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는 CMIT/MIT가 함유된 아모레퍼시픽 치약 11종에 대한 환불 접수를 받기 시작한 지 이틀만에 47만6000여개가 환불 처리됐다고 29일 밝혔다.

문제가 된 치약 11종 중 6종을 취급해온 이마트는 사태가 불거진 27일 오후부터 환불 접수를 받기 시작한 지 이틀만에 치약 19만개에 대한 환불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11종 중 8종을 취급해온 홈플러스에서는 18만6천개, 11종 중 10종을 판매해온 롯데마트에서는 10만개가 환불 조치됐다.

각 대형마트 고객만족센터에는 언론 등을 통해 문제가 된 치약에 대한 환불 방침이 알려지자마자 불안감에 휩싸인 소비자들이 몰려와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특히 많은 사망자를 낸 가습기 살균제 사태 이후 불안감이 커진 어린 자녀를 둔 30~40대 여성 소비자들이 이번 사태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고 업계 관계자는 설명했다.

대형마트 3사는 특별히 기한을 정해놓지 않고 사태가 마무리될 때까지 문제가 된 제품에 대한 환불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