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밥캣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30일에 차입금 1억 달러를 조기 상환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두산밥캣은 지난 2014년 17억달러를 조달한 이후 같은해 11월 1억달러를 갚은 바 있다. 지난 5월에는 1억2000만달러를 상환했으며 이번에 세 번째 조기 상환을 하게 됐다.

두산밥캣은 이번 조기 상환에 따라 이자비용 감소로 당기순이익이 확대되고, 부채비율은 94%에서 90%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영업실적의 견조한 상승세를 바탕으로 차입금 조기 상환을 지속할 것"이라며 "사업의 건전성과 수익성에 대한 시장의 인식을 제고하고 소형건설기계 시장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