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가습기살균제·치약 계기 위해화학물질 안전기준 마련"

입력 2016-09-29 09:29 수정 2016-09-29 09:29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9일 "국정감사를 통해 가습기살균제 성분이 포함된 치약이 시판됐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위해화학물질의 안전기준을 만드는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윤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치약 문제가 불거지고 나서 식약처는 미국과 유럽의 허용기준을 거론하며 안전성에 크게 문제가 없다고 얘기한다"며 "하지만 우리나라에는 이런 물질들에 대한 안전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윤 정책위의장은 이어 "가습기살균제 뿐 아니라 생활에서 사용되는 위해화학물질의 현황을 자세히 파헤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