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샤 세이셸서 비밀결혼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가 10월의 신부가 된다.

29일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나르샤가 10월 사랑하는 사람과 백년가약을 맺는다"라고 밝혔다.

나르샤의 예비신랑은 올해 초 열애설 보도를 통해 알려진 동갑내기 패션사업가.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진지한 만남을 이어온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나르샤의 결혼식은 이색적이다. 예비 부부는 10월 초 세이셸로 출국해 현지에서 두 사람만의 예식을 올릴 예정이다. 결혼식 겸 신혼여행이다.

두 사람은 귀국 후 가족 및 친인척과의 가족 모임을 가지며 두 사람의 행복한 출발을 축복할 예정이다.

한편,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로 활발하게 활동해 온 나르샤는 최근 여성복 브랜드 'W URBAN PEOPLES'를 런칭, 패션 디자이너 및 브랜드 디렉터로서 활동 영역을 넓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