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직원의 월급이 같은 업종 대기업 직원의 60%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직원이 월 300만원을 받는다면 비슷한 분야에서 일하는 중소기업 직원은 180만원을 받는 셈이다.

2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채익 의원이 중소기업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중소기업 월평균 임금 총액은 293만8306원으로 대기업(484만9460원)의 60.6% 수준이었다.

연도별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 임금 비율은 2011년 60.5%, 2012년 62.1%, 2013년 62.2%, 2014년 60.6%, 2015년 60.6%로 5년째 60% 초반에서 제자리 걸음을 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건설업, 보건업 분야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더 컸다. 건설업 분야 중소기업 월임금 총액은 236만2304원으로 대기업 대비 44.9%에 그쳤다. 그나마 2011년 37.3%보다는 격차를 줄였지만, 여전히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단체수리·기타개인서비스업(47.4%),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52.5%), 제조업(54.1%), 숙박 및 음식점업(56.6%)도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의 임금 처우가 크게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심한 임금 격차는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근로 의욕을 떨어뜨리고 소득 양극화를 심화시켜 우리 경제의 발목을 잡는 요인이 된다”며 “정부는 중소기업의 애로를 듣고 임금 격차를 줄이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