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미국 올랜도 국제공항(Orlando International Airport)에 디지털 사이니지를 대거 공급한다.

LG전자는 이에따라 IPS(In-Plane Switching) 기반의 55형 LCD 디지털 사이니지(모델명: VH7B) 1050대를 올해 안에 설치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올랜도 국제공항은 미국의 주요 공항 가운데 하나로 연간 약 4000만 명이 이용한다.
LG전자는 공항 1층 탑승수속 카운터에 디지털 사이니지 700대를 활용해 100여 개 항공사의 안내판을 설치한다. 또 디지털 사이니지 350대로 출국검사대, 면세점 등 공항 내 200여 곳에서 항공 정보를 알린다.

이번에 설치되는 사이니지는 베젤이 상하좌우 모두 0.9mm로 기존 제품의 절반 수준에 불과해 몰입감이 우수하다. 또 독자적인 화질 알고리즘을 탑재해 화면을 여러 대 이어 붙였을 때 생길 수 있는 화면 간 틈새를 최소화했다. 178도의 넓은 시야각으로 어디서 보더라도 색이 왜곡되지 않고 선명한 화면을 구현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공항에서 탁월하다.

조주완 LG전자 미국법인장 (전무)은 “세계 최고의 화질 기술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