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원유 감산 합의 … 생산량 3250만∼3300만 배럴

입력 2016-09-29 06:38 수정 2016-09-29 08:06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이 28일 원유 생산량 감축에 합의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OPEC 회원국들이 이날 알제리의 수도 알제에서 열린 비공식 회담에서 4시간 반 동안의 논의 끝에 저유가에 따른 산유량 감산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14개 회원국들은 지난달 현재 하루 원유 생산량 3320만 배럴을 3250만∼3300만 배럴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OPEC 회원국들은 산유량 감산을 연구할 위원회를 발족해 회원국별 감산 목표치를 정한 뒤 11월 30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정례 회의 때 이를 보고할 예정이다. 최종 감산 규모는 이 회의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회원국 중 이란, 리비아, 나이지리아는 원유 생산량을 더 늘리려는 반면 최대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가 감산에 앞장서고 있다. OPEC은 러시아 등 비회원국과도 감산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다.

OPEC의 원유 감산 합의 소식이 알려진 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38달러(5.30%) 오른 배럴당 47.05달러로 마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