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산업은행 금융감독원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예금보험공사, 입사 경쟁률 평균 80 대1 넘어

입력 2016-09-29 06:28 수정 2016-09-29 06:30
금융 공기업에 대한 원서접수가 마감됐다. 주요 6개 기관의 평균 입사경쟁률은 80 대 1을 넘어섰다.

29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한국은행, 산업은행, 금융감독원,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예금보험공사 등이 서류전형을 마감했다.

산업은행은 50명 모집에 3천500명이 지원해 70 대 1의 경쟁률을 보여 지난해보다 경쟁률이 가장 많이 상승했다. 지난해 경쟁률은 57 대 1.

금감원도 높아졌다. 55명 모집에 3630명이 지원해 66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작년 경쟁률은 57 대 1이다.

한국은행은 작년 57.6 대 1에서 올해 60.5 대 1로 소폭 상승했다. 65명 선발에 3390명이 지원했다.

금융공기업 가운데 경쟁률 1위는 예금보험공사다. 30명 모집에 4957명이 몰려 165대 1을 나타냈다.

수출입은행은 작년 85 대 1에서 올해 50 대 1로 경쟁률이 낮아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