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골프영웅' 짜이디 "한국 음식에 푹 빠졌죠"
“올해 대회에서도 작년과 같은 순위를 기록하면 좋겠습니다.”

‘괴물 장타자’ 안병훈(25·CJ그룹·사진)이 28일 인천 베어즈베스트청라GC(파71·6933야드)에서 29일부터 열리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2억원)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다른 참석자들이 큰 소리로 웃었다. 안병훈은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이다. 안병훈은 “골프 코스를 돌아봤는데 전장이 길고 그린이 딱딱하다”며 “장타와 탄도 높은 샷이 요구되는 곳인데 둘 다 자신있어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병훈은 작년 이 대회에서 국내 무대 첫 승을 기록했다. 그는 앞서 5월에 유럽프로골프(EPGA)투어 메이저대회인 BMW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한국과 유럽 무대에서 맹활약한 그는 지난해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EPGA투어 신인왕에 올랐다.

스위스의 하이엔드 시계 브랜드인 오데마피게는 그를 홍보대사로 임명했다. 골프선수 중 아시아에서 유일한 홍보대사다. 그는 “신인왕에 오른 시기와 오데마피게가 한국에 진출한 시점이 잘 맞아 멋진 기회가 주어진 것 같다”며 “평소 시계를 좋아하는데 오데마피게의 홍보대사가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도 오데마피게의 시계 ‘로얄오크 오프쇼어’를 차고 기자회견장에 나왔다.
올해 안병훈은 태극마크를 달고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출전했다. 그는 “당시 올림픽에 참가한 선수 중 랭킹이 14위 정도였다”며 “올림픽에서 최종 결과가 11위로 메달권에는 가지 못했지만 만족할 만한 성적을 냈고, 4년 뒤 도쿄올림픽에도 출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회에 출전한 태국의 골프 영웅 통차이 짜이디(47)는 이날 “평소 1주일에 한 번은 꼭 한국 음식을 먹는다”며 ‘한국 음식 예찬론’을 폈다. 짜이디는 “여러 국가를 돌아다니는 골프선수에게 음식은 매우 중요하다”며 “좋은 음식을 먹어야 좋은 에너지를 낼 수 있고 이는 경기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 음식은 맛과 영양이 훌륭해 평소에도 즐겨 먹는다”며 “가장 좋아하는 한국 음식은 ‘갈비’”라고 덧붙였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