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국방부가 전술이동통신체계(TMCS) 사업으로 개발해 보급 예정인 ‘전술 스마트폰’의 대당 가격은 280만원에 달하지만 사양은 스마트폰이라 부르기도 힘든 수준이라고 28일 지적했다.

이 전화기는 갤럭시노트보다 두 배 이상 두껍고 카메라는 500만화소에 불과하다. 대기시간이 72시간에 그치는 데다 배터리를 교체하려면 드라이버로 나사를 풀어 열어야 한다. 통화나 문자가 주 기능이고 위치추적에 필요한 위성항법장치(GPS) 기능은 빠져 있다. 이 의원은 “민간의 첨단기술을 군에 활용하는 등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