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현 국민의당 의원 "종부세 내는 미성년자 159명"

입력 2016-09-28 18:35 수정 2016-09-29 00:15

지면 지면정보

2016-09-29A6면

정가 브리핑
박주현 국민의당 의원(사진)은 국세청 자료를 인용해 부모 등에게서 거액의 부동산을 물려받아 종합부동산세 대상자가 된 미성년자가 지난해 159명이었고, 이들이 낸 세금은 총 3억6000만원에 달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증여를 받은 미성년자는 총 5274명으로, 10세 미만이 2047명이었다. 10억원 넘게 물려받은 미성년자는 92명으로 집계됐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35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11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