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남자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주메뉴는 돼지 바비큐다. 사내들은 와인과 각종 음료, 샐러드, 과일 등을 곁들여 돼지고기를 먹고 있다. 중앙의 남자는 이 만찬의 주최자인 듯 일어서서 고기를 썰고 있다.

아르헨티나 ‘풍자 사진가’ 마르코스 로페스의 2001년 작품 ‘멘디올라사에서의 바비큐’다. 긴 테이블에서 13명이 식사하는 이 장면은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최후의 만찬’을 패러디해 기름지고 달콤한 음식으로 배를 채우고 있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로페스는 이런 방식의 연출을 통해 욕망으로 일그러진 현대인들의 모습을 비꼬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