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견디는 제품 2제]

현대제철, 내진용 철근 신제품 개발

입력 2016-09-28 18:16 수정 2016-09-28 21:47

지면 지면정보

2016-09-29A13면

'2층 이상 내진설계' 특수 기대
현대제철이 지진 발생 때 건축구조물의 붕괴를 늦추는 내진용 철근을 개발했다.

현대제철은 SD 500급, SD 600급 내진용 철근을 개발해 최근 양산체제를 구축했다고 28일 발표했다. 내진용 철근은 기존 철근보다 강재 성능이 높아 지진 발생 때 건축구조물의 붕괴를 늦추고 손상을 줄여준다. 1㎟당 SD 500급은 50㎏, SD 600급은 60㎏의 힘을 견딜 수 있다. 현대제철은 연말까지 두 제품에 대한 KS 인증을 취득할 계획이다.

현대제철은 내진용 철근이 회사의 새로운 먹거리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 지진이 발생하면서 내진용 철근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내년부터 2층 이상 건축물에 대한 내진설계도 의무화돼 관련 수요도 늘어날 전망이다.

현대제철은 2005년 내진 성능이 들어간 강재를 국내에서 처음 개발한 데 이어 2011년부터 내진용 철근 개발 작업을 했다. 2013년 1㎟당 40㎏의 힘을 버틸 수 있는 SD 400S를 출시한 데 이어 3년 만에 기능을 강화한 신제품을 개발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